"10시간 게임 후 운전자 과실로 인한 교통사고 48% 감소"

2025년 '조건부 면허제도'를 도입할 예정이며, 사업용 운전자에 대한 교통안전공단의 자격유지검사 또한 강화될 예정입니다.

*조건부 면허제도: 야간·고속도로 운행제한, 거주지 중심 운전거리 제한, 첨단 운전자 지원장치 장착차량 운행 등 운전조건 제한 

*자격유지검사: 시야각 검사, 신호등 검사, 화살표 검사, 도로찾기, 표지판 검사, 추적검사, 복합기능검사


미국에서 발표된 다수의 연구에 따르면 교통사고에 특히 영향을 주는 인지능력은 '시야각'과 '처리속도'


시야각(유용한 시야범위, "Useful Field Of View")
  • 전방을 주시하며 동시에 주변을 인지할 수 있는 시야범위
  • 정상각도는 120도, 30대 이후 10년에 평균 10% 씩 축소, 관련연구 따르면 40% 축소되면 교통사고 2배 급증
    시야각 축소에 따른 운전자의 시야

시야각이 줄어들면 옆에서 다가오는 위험 요소를 사전에 인지하기 힘들고 교차로 등에서 신호등이 시야범위를 벗어난 이후에 바뀌면 이를 보지 못해 사고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.

일반운전자에겐 충분히 안전운전을 대비할 수 있는 상황도 고령운전자에겐 돌발상황이 될 수 있습니다.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
시각처리속도
  • 두뇌의 처리속도는 20대를 정점으로 점차 늦어져서 70대에는 정점 대비 평균 20% 수준
  • 도로교통공단의 연구에 따르면 돌발상황에 대한 제동반응이 고령 운전자의 경우 일반 운전자 대비 2배 지연

우리가 반응을 하려면 두뇌가 입력 정보를 파악하고 어떤 반응을 할 지를 결정하는 정보처리 과정이 선행되어야 합니다.

두뇌의 처리속도가 늦어지면 제동반응 또한 늦어집니다.


게임 후 시야각 63% 확장
게임 후 시야각 63% 확장
게임 후 제동거리 6.7m 단축
게임 후 제동거리 6.7m 단축

[연구] 평균 73세의 운전자 908명 대상, 브레인HQ 10시간 훈련, 이후 6년 동안 추적 연구한 결과
  • 시야각 63% 확장, 시각처리속도 2배 향상
  • 88km/h 주행 중 제동거리 6.7m 단축, 위험한 운전조작율 38% 감소

그 결과 운전자 과실에 의한 교통사고가 48% 감소하고 훈련효과는 6년 동안 지속



[연구] 50대 이상 운전자를 대상, 미국에서 실시해왔던 교통안전교육의 효과에 대해 연구했던 논문들을 체계적 문헌고찰과 
메타분석한 결과
실제 교통사고를 감소시킨 교통안전교육은 "브레인HQ의 시야각 훈련"이 유일
*시야각(UFOV) 훈련의 특허기술은 브레인HQ에서만 사용할 수 있고 교통안전공단의 시야각 검사에 대한 라이센스 브레인HQ 개발사가 보유.

AAA 보험사, 자사의 고령운전자 35,000명에게 브레인HQ를 제공한 결과, 크레임이 30% 감소 
현재 7~10시간 브레인HQ를 훈련한 고령운전자에게 보험료 할인혜택 제공


일반 운전자를 위한 추천 게임
'훈련 시작&설정' 참조하여 향상 목표별 코스에서 [안전운전능력 향상 코스] 선택, 더 향상하려면 아래 사업용 운전자와 같이 설정
안전운전능력 코스는 2종의 게임으로 구성
안전운전능력 코스는 2종의 게임으로 구성

유한회사 뉴런러닝

대표전화 1670-1989 | 이메일 brainhq@neuronlearning.co.kr

서울특별시 중구 남대문로 117, 11층(다동, 동아빌딩) ㅣ 이용약관 ㅣ  개인정보처리방침

대표 유보열 ㅣ 사업자등록번호 465-86-00410 ㅣ통신판매업신고 제 2016-서울중구-1420 호

개인정보관리 책임자 유보열 ㅣ 제안 및 고객(사업)최고책임자 brainhq@neuronlearning.co.kr

Exclusivity Partner: (미)Posit Science

Copyright © 2023 Neuron Learning. All Rights Reserved.